애완동물과 공원 에티켓
애완동물과 공원 에티켓
  • 제주일보
  • 승인 2020.09.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승언, 서귀포시 송산동장

우리 주변에는 크고 작은 공원이 많이 조성돼 있다. 그중에서도 꽤나 널리 알려진 자구리공원은 송산동 관할 구역 내에 있어 자주 찾곤 한다. 올레코스인데다 해안절경이 아름다워 많은 여행객과 시민들이 찾는 놀이공간이기도 하다. 그곳에 가면 가끔 애완동물과 산책하는 시민들도 볼 수 있다. 그럴 때마다 느끼는 것 중의 하나가 시민의식이 예전보다 상당히 높아졌다는 점이다.

하지만 극히 일부 애견가들의 비양심적인 행동은 인근 주민들의 민원을 야기하곤 한다.

1인 가구의 증가와 생활수준이 높아지면서 애완동물과 함께 생활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여기에다 애완동물을 전문으로 하는 동물병원, 애견미용실, 애견호텔 그리고 고양이 카페까지 들어선 요즘은 동물 애호가들의 전생시대라 하겠다.

애완동물을 사랑하는 것 못지않게 에티켓을 지키는 일도 중요하다. 애완동물 출입금지를 알리는 표시가 있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산행 시 동행하거나 버젓이 끌고 나오는 행동은 지양해야 한다. 또한 애완동물과 외출 시 목줄을 착용하지 않고 산책하거나, 큰 실례를 범해도 슬쩍 지나치는 일은 문화시민의 참다운 모습이라 할 수 없다.

외출 시에는 반드시 입마개와 목줄을 착용시키고 배변봉투를 지참해 타인에게 불편을 끼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애완동물과 함께 생활한다면 그에 걸맞은 에티켓도 지킬 줄 아는 자질도 함께 갖춰야 한다. 왜냐하면 에티켓은 한 나라의 문화수준을 가늠하는 척도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