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형 의원, 28일 ‘포스트코로나시대, 제주체육의 나아갈 방향’ 토론회
박호형 의원, 28일 ‘포스트코로나시대, 제주체육의 나아갈 방향’ 토론회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09.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제주 체육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지속가능발전연구회 박호형 대표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일도2동갑)은 28일 도의회 대회의실에서 ‘포스트코로나시대, 제주체육의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한다.

박 의원에 따르면 올해 초부터 전 세계를 감염시킨 포스트코로나로 인한 피해는 문화, 체육 등 각종 행사의 최소로 관광산업까지 침체돼 지역 상권까지 위협을 주고 있다. 아울러 향후 어떻게 나타날지 모르는 펜데믹 현상까지 감안하면 기존 스포츠 운영에 대한 개선과 대응방안 논의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서태범 제주대 교수는 ‘코로나 시대의 제주 체육의 현실과 위기 극복 방안’에 대한 주제발표를 통해 코로나가 변화시킨 스포츠산업의 적신호를 분석하고 대응 방안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애리 관광대 교수, 최영근 제주연구원 전문연구위원, 김운석 제주도 체육진흥팀장, 정찬식 제주도체육회 총무부장, 김철희 제주도 장애인체육센터 관리부장이 패널로 참여해 토론을 진행한다.

박호형 의원은 “코로나19를 이기는 가장 큰 방법은 국민의 기초건강에 있으며, 건강은 체육활동이 한 몫을 하고 있다. 하지만 집합의 이유만을 들어 무대응의 현상보다는 적극적인 국민건강을 위한 대응방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전문가 토론회를 진행하게 됐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