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산물 무역 적자 눈덩이…5년간 17조 넘어
수산물 무역 적자 눈덩이…5년간 17조 넘어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0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출은 참치-김-게...수입은 명태-새우-오징어 順

수산물 무역수지 적자가 최근 5년간 무려 17조원에 달해 적자 감소를 위한 적극적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이 해양수산부로부터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7월까지 수산물 무역수지 적자가 1446800만달러(17780억원) 수준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도별 적자 규모는 2016266400만달러 2017293900만 달러 2018374800만달러 2019328900만달러 20207월 기준 182800만달러이다.

최근 5년간 국가별 수출 실적은 일본이 342479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중국 195695만달러, 미국 129877만달러 순이다.

품목별 수출 실적은 참치(27715만달러), (237044만달러), (41080만달러), (32160만달러), 대구(21284만달러) 순이다.

국가별 수입액의 경우 중국이 60300만달러로 가장 많았고. 러시아(392400만달러), 베트남(343300만달러), 노르웨이(172500만달러)가 그 뒤를 이었다.

품목별 수입액은 명태(186100만달러), 새우(177500만달러), 오징어(157700만달러), 연어(15600만달러) 순이다.

위성곤 의원은 수산물 무역수지는 국내 어업경쟁력은 물론 어족자원의 조성 등 지속가능한 수산, 식량안보와 직결된 지표라며 시장 다변화는 물론 고부가가치화, 안정적 생산 기반 확보 등 체계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