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 추가”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 추가”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서...17개 시·도 단체장 참석
총 투자 규모 160조 중 75조 이상 지역 사업...정부, 강력하게 추진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튼튼한 안전망과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에 더하여 한국판 뉴딜의 기본 정신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함께한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대한민국을 지역에서부터 역동적으로 변화시키겠다는 정부의 강력한 의지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담대한 지역균형발전 구상을 갖고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국가발전전략으로 한국판 뉴딜을 강력히 추진하고자 한다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겠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의 참여와 협력이 필수적이며, 국회의 뒷받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균형 뉴딜은 한국판 뉴딜을 지역에서부터 생생하게 구현하여 주민의 삶을 바꿀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에 담은 총 투자 규모 160조원 중 75조원 이상이 지역 단위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지역균형 뉴딜은 지역 주도로 창의적 발전 모델을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지역 주도성을 살린다면, 지역 스스로가 주역이 되어 마음껏 창의력과 상상력을 발휘하는 장이 될 것이다. 지자체가 앞장서고 기업과 지역 주민이 함께한다면, 많은 모범 사례와 성과가 창출되리라 믿는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이와 함께 인근 지자체끼리 협력하여 초광역권으로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것도 경쟁력을 키우는 좋은 방안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지역균형 뉴딜은 기존의 국가균형발전과 연계하여 균형발전의 완성도를 높일 것이라며 혁신도시는 지역균형 뉴딜의 거점이 될 것이며, 이미 추진 중인 대규모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는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과 만나며 고도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정부는 지역균형 뉴딜을 한국판 뉴딜의 성패를 걸고 강력하게 추진하겠다적극적으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등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제도 개선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지역균형 뉴딜은 한국판 뉴딜의 기본정신이면서 국가균형발전의 중심에 서게 되었다중앙정부와 지자체, 민간이 합심하여 힘있게, 그리고 속도감 있게 추진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