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 떨어진 원격수업, 개선방안 시급하다
질 떨어진 원격수업, 개선방안 시급하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0.10.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초·중·고교에서 원격수업이 ‘뉴 노멀’이 된 지 오래다. 하지만 수업의 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마땅히 실태 파악과 지원 방안에 힘써야 할 교육당국은 뒷짐을 지고 있다니 걱정이다. 제주지역에서 비대면 수업의 단점을 보완하는 쌍방향 수업의 비중은 고작 7.4%에 불과하다. 나머지는 쌍방향 수업에 콘텐츠 수업과 과제 수업을 병행하는 경우다. 심지어 EBS 녹화영상을 제공하는 콘텐츠 중심의 일방향 수업도 40%나 된다.

문제는 원격수업에서 중요한 것은 쌍방향 피드백인데 소통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다. 졸속·부실한 원격수업으로 학습 격차가 커졌다는 지적도 잇따른다. 취약계층 또는 맞벌이 가정이 대표적이다. 아이들의 학습 결손은 커지는 데 비해 경제력 있는 가정의 사교육 참여는 더 늘면서 학력 격차가 심화된다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다른 지역에선 원격수업 보완책 강구에 분주하지만 제주교육청은 이렇다 할 대응력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학부모 불신이 깊어지지 않을까 우려된다. 실제 부산·충남·전남교육청 등은 학력 평가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 교사 설문조사를 비롯해 학습 격차 해소를 위한 토론회 등의 정책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원격수업 이후 중위권 학생이 감소하는 경향이 짙어지고 있다는 점을 발견했다고 한다.

학생 수가 30명을 넘는 상황에서 쌍방향 수업이 불가능하다는 지적은 이해하고도 남는다. 하지만 6개월이 넘도록 원격수업이 안정화되지 않고 표류하고 있는 건 문제다. 지금처럼 허술하게 진행되다가는 학력 양극화가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 설령 등교수업이 정상화돼도 기초학력의 빈 구멍은 학력 저하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도교육청은 학부모들의 불만이 폭주하자 주당 한 번 이상은 실시간 쌍방향 수업을 하도록 일선 학교에 권고한 게 고작이다. 자칫 ‘학생 방치’라는 비판이 들끓 수 있다. 등교수업으로 돌아가면 끝이라고 생각할 게 아니라 미래교육 차원에서 수업의 질 개선에 나서야 한다. 이제라도 원격수업 실태를 재점검하고 쌍방향 수업 확대 등 정책 연구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