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화리 주민들 "세화오일시장 폐지해야" 청원 제출
세화리 주민들 "세화오일시장 폐지해야" 청원 제출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차난에 쓰레기 유발...불법 전대 행위에 불법 증축도 만연
제주시 구좌읍 세화오일시장 입구 전경.
제주시 구좌읍 세화오일시장 입구 전경.

제주시 구좌읍에 있는 세화민속오일시장에서 불법 행위가 만연, 지역주민들이 시장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15일 제주시에 따르면 세화오일시장은 시유지 4752㎡에 151개 점포가 입주했다. 상인은 200여 명이다.

등록된 상인만 장사를 해야 하지만 151개 점포 중 30개 점포(20%)는 금전거래를 통해 불법 전대(轉貸·재임대)가 이뤄졌다. 당초 4개 동으로 구성된 장터였지만 지붕을 서로 잇고, 칸막이를 설치해 현재는 1개의 거대한 장터로 이뤄졌다.

제주소방서는 지난해 소방안전검사에서 이 같은 불법 증축 사실을 적발했다.

세화리마을회에 따르면 시장이 열리는 날마다 불법 주차와 쓰레기 무단 배출, 교통난을 유발하고 있다.

급기야 세화리마을회는 지난 8월 24일 제주도의회에 세화오일시장을 폐지해 달라고 청원서를 제출했다. 주민들은 불법 증축과 전대 행위가 끊이지 않고, 과도한 쓰레기 배출과 도로 점거 판매행위 등을 지적했다.

장날에 시장 폐지 현수막을 내걸었던 세화리청년회 관계자는 “상인의 80%는 세화리 주민이 아니라 외지에서 온 상인들이다. 마을과 상생하지 않고 주차난과 쓰레기만 쏟아내는 세화오일시장은 있을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제주시는 세화항이 어촌뉴딜 300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30억원을 들여 가건물인 세화오일시장을 콘크리트 건물로 신축하고 1층에는 시장, 2층에는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기로 했다.

하지만 상인들의 반대로 시장 복합시설이 무산되면서 주민들과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렀다.

세화오일장은 1932년 1월 해녀항일운동이 일어난 항일운동 성지임에도 주민들은 폐지를 요구하고 있다.

김경학 제주도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구좌읍·우도면)은 “상인들의 생존권도 이해하지만, 세화리 주민들은 2016년부터 시장 이설에 이어 폐지 요구에 이르렀다”며 “더구나 불법 건축물에 현대화사업으로 3억원을 투입해야 하는 문제도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에 안동우 제주시장은 “오는 30일 현장에서 대화의 시간을 갖고 지역주민과 상인들이 상생과 공존을 할 수 있도록 중재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