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없으면 불안"...제주 청소년 위험 수위
"스마트폰 없으면 불안"...제주 청소년 위험 수위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 결과
과다 사용군 전국 평균 比 높아...저학년 의존 늘어

인터넷·스마트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제주지역 청소년 비율이 전국 평균치보다 높아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15일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초등학교 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 학생 19293명을 대상으로 한 ‘2020년 인터넷·스마트폰 이용습관 진단조사결과 15.9%(3054)가 인터넷 과다사용자, 13.3%(2526)가 스마트폰 과다사용자로 분류됐다. 이는 전국 평균(인터넷 과다사용자 13.2%·스마트폰 과다사용자 10.4%)을 웃도는 수치다.

결과는 심각한 장애을 겪고 금단현상을 보이는 위험군과 자기조절에 어려움이 있어 주의가 요구되는 주의군으로 구분된다.

세부적으로 인터넷 이용습관을 살펴보면 도내 초등학교 4학년 검사 인원 6844명 중 과다사용자는 889(12.98%)으로 분석됐다. 중학교 1학년은 6516명 중 1154(17.71%), 고등학교 1학년은 5933명 중 1011(17.04%)이 과다사용자다.

스마트폰 과다사용자의 비율은 초등학생 4학년 7.89%(540), 중학교 1학년 13.64%(889), 고등학교 1학년 18.48%(1097)로 나타났다.

문제는 인터넷·스마트폰에 지나치게 의존하는 초등학생이 늘고 있다는 점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연령대가 가장 어린 도내 초등학교 4학년의 인터넷 과다사용자 비율은 지난해 11.69%에서 올해 12.98%로 높아졌다. 스마트폰 과다사용자 역시 지난해 7.22%에서 올해 7.89%로 증가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유튜브와 1인 미디어 등 학생들이 사용하는 미디어가 발전되고, 면대면 대화 방식에서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을 활용한 대화 방식이 활발한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면서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학생들이 중독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