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진상 규명·배상과 보상 노력”
문 대통령 “부마민주항쟁, 진상 규명·배상과 보상 노력”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6일 41주년 맞아 SNS에 글 올려...“부산과 창원 시민들에게 용기 되길 바라”

문재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 41주년인 16정부는 진상 규명, 배상과 보상, 기념 사업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SNS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마민주항쟁은 결코 무너지지 않을 것 같았던 유신독재를 끝내는 기폭제였다“4·19혁명 정신을 계승하여 광주민주화운동, 6월항쟁,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불씨를 살린 대한민국 민주주의 운동사의 큰 획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시민과 노동자가 함께, 민주주의가 국민 모두의 것이라고 알린 대규모 항쟁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여전히 이웃을 위한 자발적 방역과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하며 새로운 민주주의를 써가고 있다부마민주항쟁이 살아있는 역사로 오래도록 우리에게 많은 교훈을 전해주고, 코로나와 싸우고 있는 부산과 창원 시민들에게 용기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