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물 퇴비 악취 문제...안동우 시장 재차 사과
음식물 퇴비 악취 문제...안동우 시장 재차 사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도위 강충룡·고용호 의원 집중 질타...악취 유발 행정의 관리 부실 지적
강충룡 도의원
강충룡 도의원

제주시 동(洞) 지역 전역에서 지난 11일 악취가 발생한 것은 행정이 음식물쓰레기 퇴비에 대한 관리 부실로 나타났다.

제주시에 따르면 봉개동 음식물자원화시설(퇴비공장)에 1일 반입되는 음식물쓰레기는 137t이다. 이를 탈수·발효·건조 해 하루 500포대(20㎏ 들이)의 퇴비(유기질비료)를 생산, 농가에 공급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환경도시위원회 소속 강충룡 의원(국민의 힘·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과 고용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성산읍)은 19일 제주시를 상대로 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이 문제를 집중 제기했다.

강 의원은 “음식물 퇴비를 처리하지 못해 현재 1500t을 야적해 놓았다. 악취를 줄이기 위한 퇴비 포장공장은 11월에 준공하지만, 일시적 방편”이라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음식물자원화시설은 대책위와의 협약에 따라 내년 10월 사용이 종료되는 만큼, 음식물 수거부터 처리까지 전 과정에서 과부하가 있는지 근본적인 해결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고용호 도의원
고용호 도의원

이에 안동우 제주시장은 “색달 광역음식물처리시설은 2023년 말 준공돼서 봉개동대책위와 사용기간을 연장하는 협상을 할 수 밖에 없다”고 답했다.

고용호 의원은 “음식물 퇴비에 대한 부숙도와 성분 검사를 제대로 하지 않아서 악취를 유발했다”며 “악취가 나는데도 인근 목장으로 반출한 것은 행정이 잘못했기에 사과를 해야 한다”고 질책했다.

안 시장은 “음식물 퇴비를 야적하다보니 태풍과 바람이 불어서 보관 상태가 미흡했다”며 “사후 관리를 잘못한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죄송스럽다”며 사과를 했다.

한편 고 의원은 미분양 주택이 속출하는 가운데 오등봉공원과 건입동 중부공원에 대규모 아파트를 짓는 민간특례 개발 사업에 대해 난개발과 함께 도시 숲 공간 축소, 환경 훼손 문제를 지적했다.

이에 안 시장은 “민간특례 사업은 부지의 70% 이상은 공원을 조성하고, 30% 범위 내에서 아파트를 지어서 난개발로 볼 수 없다”며 “행정이 공원 부지를 잘 가꿔서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데 집중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