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모색해야”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 모색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20.10.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은 의원, 서귀포시 행정사무감사서 지적

서귀포시지역에 위치한 옛 탐라대학교 부지의 활용방안을 하루 빨리 모색해 지역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더불어민주당·제주시 조천읍)가 19일 서귀포시를 상대로 진행한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이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임 의원은 “서귀포시가 2015년 주민 의견을 수렴해 옛 탐라대 부지를 매입했지만 5년이 지나도록 부지 활용 방안이 마련되지 않았다”며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옛 탐라대 부지는 하원마을 주민들이 지역발전을 생각하며 싼 값에 내놓았던 곳으로 서귀포 지역 발전에 도움이 돼야 한다”며 “기획조정실이 담당하고 있는 업무를 투자유치과로 바꿔 다양한 활용방안을 모색하는 것도 방법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보다 적극적으로 활용 방안을 모색할 것을 주문했다.

또 임 의원은 노후화 문제가 심각한 중문요일시장에 대한 대책도 요구했다.

임 의원은 “1965년 개장한 중문오일시장이 심하게 노후화되면서 교통체증과 생활불편을 초래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서귀포시가 주민숙원사업으로 시장을 이설해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육성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원활하지 못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임 의원은 “이설이 가능하다면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고, 이설이 불가능하다면 현 위치에서 현대화사업을 추진해 하루 빨리 주민들의 숙원을 해소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태엽 서귀포시장은 “옛 탐라대 부지 활용방안과 중문오일시장 문제 모두 담당 부서와 논의해 빠른 시일 내 해결책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