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독감 백신 접종 60대 사망···道, 제조사 비공개 '논란'
제주서 독감 백신 접종 60대 사망···道, 제조사 비공개 '논란'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망자 고혈압 등 기저질환 있어···백신 연계성 역학조사
백신으로 인한 사망 원인 밝혀져야 제조사 공개 가능
대전·전북·인천·대구 대응과 대조···시민 불안 가중

인천, 전북 고창, 대전에 이어 제주지역에서도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60대 남성이 사망해 제주특별자치도 보건당국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21일 제주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제주시 소재 민간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을 맞은 68세 남성 A씨가 21일 오전 010분께 사망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19일 평소 다니던 병원을 방문해 60대 이상 노인 대상 무료 백신을 접종했다. A씨는 다음날인 지난 20일 오전 4시께 몸살기운과 목이 아픈 증상이 나타났고, 출근 이후에도 열이 발생해 오전 10시께 접종한 병원을 다시 찾아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A씨는 집으로 온 뒤 오후 1157분께 호흡 곤란 증상이 나타나 119로 한마음병원으로 이송됐다. 병원 도착 후 A씨는 다음날인 21일 오전 010분께 사망판정을 받았고, 한마음 병원은 오전 111분께 제주동부경찰서로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도 보건당국은 A씨가 평소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이 있었던 점을 고려해 사망과 백신 접종의 명확한 연관성이 있는지를 규명하기 위해 역학 조사에 착수했다.

A씨가 접종한 백신은 질병관리청이 노인 무료 접종을 위해 공급한 지씨플루코드리밸런트 (Q60220030)이다.

제주지역에서 A씨와 동일한 종류의 백신을 접종한 이들은 190여 명으로 확인됐다.

배종면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이날 오전 제주도청에서 브리핑을 갖고 백신으로 인한 사망이라고 단정 짓기는 어렵고, 역학조사 중에 있다백신의 생산과정부터 시작해 배급·배달·저장·접종과정 전체를 확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제주도 보건당국은 오전 제주도청에서 진행한 백신 접종 사망자와 관련한 브리핑에서 백신 제조회사와 로트(LOT, 생산번호)를 바로 공개하지 않아 도민들의 불안감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제주도와 대조적으로 백신을 맞은 후 사망자가 발생한 인천, 고창, 대전, 대구 등 타 지자체는 제조사를 바로 공개했다. 이들 지자체는 백신 제조회사 등을 알리고, 전수조사에 착수하는 등 시민들이 불안에 떨지 않도록 발빠른 대응을 하고 있다.

로트 번호를 알게 되면 백신 접종자가 본인이 사망자와 같은 제조회사 등의 백신을 맞았는지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는 바로 백신 제조사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오전 질병관리청에서 백신으로 인한 사망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데, 백신 제조사를 공개하면 해당 제품이 문제가 있다는 오해를 불러올 수 있어 지자체의 일방적인 공개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하지만 오후 415분께 질병청에서 백신 접종 사망자에 대한 백신 제조사를 모두 공개해 혼란을 야기했다. 중앙대책본부에 정식적으로 건의해 유사사항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인 2020-10-21 17:37:02
전국에서 왜 제주도만 비공개 인가요?
도청에서 비공개하는 이유가 타당한 건지 도민을 우선으로 생각한다면 이런식으로 일처리를 하는게 맞는건지...타지자체와 너무 비교되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