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햇빛이 빚어낸 신비로운 자연 예술의 세계
바람과 햇빛이 빚어낸 신비로운 자연 예술의 세계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0.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민속자연사박물관, 내달 4일까지
제주지방기상천 기획 사진전 열어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고 있는 오희재作, 구름모자 쓴 산방산.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고 있는 오희재作, 구름모자 쓴 산방산.

제주지역의 신기한 기상현상을 담은 사진을 한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마련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민속자연사박물관(관장 노정래)은 내달 4일까지 박물관 속 갤러리여섯 번째 초청 전시로 제주지방기상청에서 기획한 ‘2020년 기상기후 사진전을 열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바다 위 거대한 쌍() 용오름 현상을 담은 작품을 비롯해, 제주의 아름다운 구름 등 자연을 담은 사진 30점과 타임랩스에 담긴 영상작품 3점을 감상할 수 있다.

또 약 10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제주지방기상청의 역사와 과거기상측정기도 함께 전시돼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권오웅 제주지방기상청장은 제주 사람들은 늘 날씨와 기후를 예측하며 세시풍속을 이끌어왔다최근 제주도가 기후변화 연구의 최적지로 부각되는 만큼 변화무쌍한 기상·기후 사진을 모아 전시를 열게 됐다고 밝혔다.

노정래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기상·기후에 대한 관심뿐만 아니라 기상재해에 대한 경각심을 갖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 민속자연사박물관 내 위치한 박물관 속 갤러리는 매월 전시 주제가 바뀌며, 내달 6일부터는 보자기 아트가 개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