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감귤 윈터프린스 연구회 출범...보급 가속화
국산 감귤 윈터프린스 연구회 출범...보급 가속화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0.10.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감귤 품종인 ‘윈터프린스’ 연구회가 출범함에 따라 농가 보급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은 지난 22일 제주특별자치도와 감귤농협, 농업기술원 관계자, 감귤농가 등 43명이 참여한 가운데 국립원예원특작과학원 감귤연구소에서 윈터프린스 연구회를 출범시켰다.

연구회는 앞으로 윈터프린스 재배 시 문제점과 개선해야 할 점, 유통 활성화 등 상품화 전략, 안정적인 생산량 확보 등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생산에서 유통까지 신품종 보급 전 과정을 표준화 하는 사업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윈터프린스는 농촌진흥청이 2016년 육성한 만감류로 12월 수확하는 ‘황금향’보다 당도가 높고 향기가 좋으며 껍질을 쉽게 벗길 수 있는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올해 7㏊ 규모를 보급했고, 오는 2025년까지 재배 면적을 300㏊로 늘리기 위해 묘목을 육성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윈터프린스 연구회 창립을 시작으로 품질이 우수한 품종의 생산자 조직화를 통해 국산 감귤 보급을 확대해 2029년까지 품종 자급률을 20%까지 높일 계획이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