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문학의 집, 최민초 작가 초청 문학특강
제주문학의 집, 최민초 작가 초청 문학특강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0.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사랑, 우리를 왜 여전히 설레게 하는가 주제

제주문학의 집(운영위원장 고운진)27일 오후 7시 최민초 작가를 초청해 문학특강을 진행한다.

최 작가는 가슴이 몽글몽글해지는 사랑 이야기를 쓰는 작가로 잘 알려져 있다.

이번 최 작가 초청 문학특강은 첫사랑, 우리를 왜 여전히 설레게 하는가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소설 하얀 정사의 등장인물인 도애의 첫사랑이자 마지막 사랑을 심리학적, 인문학적으로 풀어본다.

또 이와 함께 인문학 열풍이 불고 있지만 정작 인문학이 무엇인지 정의내리지 못하는 문학인들에 관해 이야기해보는 시간도 가질 예정이다.

한편 최 작가는 1991년 한국수필에 출품한 수필 오늘은 나, 내일은 너가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이후 한국소설을 통해 소설가로 데뷔해 단편 소설집 자네 왜 엉거주춤 서 있나’, 장편 소설 바람꽃등을 출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