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장애인체육회 출범 300일, 초심 기대하며
제주시장애인체육회 출범 300일, 초심 기대하며
  • 제주일보
  • 승인 2020.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수원, 제주시 체육진흥과

어느덧 제주시 장애인 가족들의 염원을 모아 장애인 건강 증진과 장애인 체육 활성화를 목표로 지난해 12월 30일 출범한 제주시장애인체육회가 출범한 지 300일이 지나고 있다.

본 체육회 출범 당시 ‘제주시 장애인 가족들이 염원하는 생활체육진흥을 꽤하고 그들의 건강과 체력증진뿐 만 아니라, 누구나 차별받지 않는 체육문화 조성하겠다’라는 야심찬 초심의 의지를 되돌아보며 몇 가지 사항을 살펴보았다.

먼저, 여러 체육 분야별로 장애인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과 보급을 해나가야 한다. 전문체육보다 클럽 중심의 생활체육, 개인의 장애와 체력수준을 고려한 프로그램 개발 등이다. 다음은 중증장애인과 여성장애인을 위한 체육 활동 지원이 필요하다. 마지막으로 장애인 전용체육관 확충에 노력해야 한다. 새로운 장애인 전용체육관 설치는 지방자치단체장의 장기적인 시설 의지가 중요하지만 신규로 건립되는 공공체육시설에 설계과정부터 장애인에게 장애가 없는 생활환경 인증(BF) 즉, 유니버설 디자인 적용은 누구든지 같이 할 수가 있는 작은 실천일 것이다.

앞으로 얼마 안 있으면 체육회 사무국 신규직원과 전문 체육지도자들이 현장에 배치돼 본격적인 장애인을 위한 사업들이 전개될 것이다. 박노해 시인의 ‘첫 마음은 성공을 통해 영글어 가고, 성공은 첫 마음을 통해 푸르게 빛이 난다’라는 말처럼 지금까지 장애인 체육발전을 위해 노력해온 그들 가족과 사무국 직원들이 초심을 잃지 않고 각자의 역할을 충실히 한다면 장애인들에게 더욱 평등한 세상이 펼쳐질 거라고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