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4억5천만원 투입 속도표지판 교체.정비
제주시, 4억5천만원 투입 속도표지판 교체.정비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0.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정부가 시행하는 ‘안전속도 5030’에 맞춰 속도표지판 신설 및 교체 사업을 실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제주시는 4억5000만원을 투입해 초등학교 앞 어린이보호구역과 주택가 주변 도로는 시속 30㎞로 제한하는 표지판을 설치·정비한다. 또 보행자 안전과 보행 중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도심 주요 도로에 대한 기본 제한속도를 시속 50㎞로 변경한다.

제주시는 지난해부터 이 사업을 실시해 속도표지판 신설 또는 교체 1924개소 중 947개소(49%)에 대한 정비를 마쳤다. 이어 연말까지 신설 및 교체 사업을 마무리한다.

제주시 관계자는 “2022년까지 교통사고 사망자를 절반으로 감축하는 목표에 맞춰 속도표지판을 정비하는 만큼 제한 속도를 준수해 안전한 교통문화를 조성하는 데 시민들이 협조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4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이 개정되면서 주거·상업·공업지역 도로의 기본속도를 하향 조정하는 ‘안전속도 5030’이 시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