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방류 결정한 스가 정부 규탄”
“후쿠시마 원전 방류 결정한 스가 정부 규탄”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10.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수임무유공자회 제주도지부, 28일 규탄대회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추진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도내 보훈단체가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규탄했다.

대한민국 특수임무유공자회 제주특별자치도지부는 29일 오후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인근에서 규탄대회를 열고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원전방류 계획을 완전히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스가정부는 최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한다는 발표를 결정해 놓고 긴급토론회니, 의견수렴이니 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이라고 하고 있다”며 “만약 발표대로 원전 오염수를 방류한다면 제일 먼저 큰 피해를 보는 곳은 제주”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조상 대대로 이어온 우리들의 삶의 터전인 제주바다를 오염시키고 해양생태계가 파괴되는 게 불 보듯 뻔한데 이를 손 놓고 구경만 하는 것은 제주도민이기를 포기하는 처사”라며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을 취소하고 모든 것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후 2020-10-30 00:11:39
오염수중에 유일하게 현재 인간의 기술로 분해할수 없는 삼중수소를 포함하고 있는데 그걸 바다에 방류한다고 생각하니 어이없고 들끓어올랐다. 서둘러 취소를 촉구해야한다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