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창설 63주년 ‘112의 날’을 기념하며
2020 창설 63주년 ‘112의 날’을 기념하며
  • 제주일보
  • 승인 2020.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석완, 제주동부경찰서 112종합상황실장

많은 국민들은 자신이 가장 두렵고 위험한 순간에 머릿속에 112 긴급전화를 떠올린다. 우리 경찰의 112는 63년의 역사 속에서 발전을 거듭하며 ‘국민의 비상벨’로 뿌리 깊게 자리매김하고 있다. 112는 1957년 7월, 서울과 부산지역 경찰서 수사과에 수신번호를 112번으로 하는 ‘비상통화기’가 설치되면서 도입된 이후 지난 63년간 눈부신 발전을 거듭해 왔다.

오늘 11월 2일이 바로 ‘112의 날’이며 112 번호는 ‘일일이 알린다’는 의미로 정해졌다고 한다. 대한민국 경찰 112시스템은 세계적으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앙골라에 112시스템을 수출하고 필리핀,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등에 112요원을 파견해 전수교육을 실시하는 등 치안한류의 중심으로써 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제주 경찰은 자치경찰제 도입과 맞물려 112신고 출동 역시 국가경찰과 자치경찰이 전담사무로 지정, 신고종별로 나눠 출동해 처리함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상호 간 신고 중복 등의 사정으로 전담처리가 곤란할 경우에 대비해 국가·자치경찰 간 행정응원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다.

현재 사회는 다양한 형태의 치안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국민은 경찰의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위험관리를 기대하고 있다. 이에 경찰조직의 위기관리 컨트롤 타워로 112의 역할이 증대되고 있다. 112의 날을 맞아 경찰은 112에 전화를 거는 사람은 절박한 심정으로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이므로 반드시 도움을 준다는 마음가짐을 견지하고, 국민들도 악성 허위신고로 경찰력을 낭비하는 일이 없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