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 지사 “여론조사, 2공항 찬·반만 물어야”
원 지사 “여론조사, 2공항 찬·반만 물어야”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0.1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박원철 의원 도정질문에 입장 피력...道-특위 실무협의 난항 불가피

제주 제2공항 건설사업 도민 여론조사 문항과 관련해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2공항 찬·반’만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최근 여론조사 문항과 표본 등을 놓고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2공항 갈등해소 특별위원회가 진행하고 있는 실무협의 과정에 난항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도의회 특위는 ‘현 제주공항 확장과 제2공항’을 놓고 도민들의 의견을 물어야 한다는 입장이어서 제주도와 입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제주도의회는 17일 제389회 제2차 정례회 2차 본회의를 열고 원희룡 도지사를 상대로 도정질문을 진행했다.

2공항 특위위원장인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은 이날 제2공항 도민의견 수렴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원 지사는 “현 공항 활용이 미래 항공수요를 담을 수 있는지에 대해 끝장토론을 진행했다. 이의제기 있을 수 있겠지만, 법적·기술적 판단상 불확실성으로 남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전문가 검토를 통해 A안(제2공항)도 가능하고 B안(현 공항 확장)도 가능하다면 도민들이 선택해야 한다”며 “그런데 전문가들이 검토한 결과 A안은 가능하고 B안은 전문·기술적으로 안된다고 하면 도민들이 선택하면 안된다”고 피력했다.

아울러 원 지사는 “현 공항을 활용해서 제2공항을 짓지 않아도 되는 방안이 도출된다면 그런(현 공항 확장안을 포함한) 의견을 묻는 것에 반대하지 않는다. 그런데 가능하지 않기 때문에 배제돼야 하고, 이 부분이 초점”이라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날 때 지금처럼 양분된 의견을 도정과 의정이 ‘이렇게 결정했다’고 희망을 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박 의원은 행정시장 직선제 등 행정체제 개편에 대한 의견을 물었다.

원 지사는 “추진한다면 기초의회를 포함한 기초자치단체가 부활해야 한다”며 “행정시장 직선제는 예산과 인사, 조례 제정 등 모든 걸로 부딪칠 수밖에 없다. 빚나는 건 가져가고 안 좋은 건 떠넘길 거다.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나줘가져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행정체제 개편)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니고, 새로운 상태로 가기 위해 검토와 확신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도정질문에서 지난 8월 15일 원 지사의 광복절 경축사를 놓고 박 의원과 원 지사 간 고성이 오가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