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성 가사·농업노동에 허리 휜다
제주여성 가사·농업노동에 허리 휜다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0.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 보고서 발간

제주지역 여성농업인 중 절반이 가사노동과 농업노동을 병행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여성가족연구원(원장 민무숙)은 제주지역 여성농업인이 직면한 현실과 문제점, 정책욕구 등을 세대별로 분석한 제주지역 여성농업인 실태와 정책 방안보고서를 최근 발간했다.

이 연구는 도내 여성농업인 4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실태조사 결과를 담고 있다.

제주지역 여성농업인이 농업에 종사하게 된 계기로는 배우자의 본가(시댁)가 농업에 종사하기 때문이라고 응답한 경우가 46.8%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농업에 종사하는 남편을 도와서18.4%였다.

여성농업인의 직업적 지위는 공동경영주 46.1%, 경영주 24.0%, 보수가 없는 가족종사자 22.3%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이상에서는 공동경영주나 경영주로 인식하는 비율이 높았지만, 30대 이하에서는 보수가 없는 가족종사자로 인식하는 비율이 40.4%였다.

여성 농업인으로서 겪는 어려움으로는 가사노동과 농업노동 병행의 어려움(48.0%), 농업노동 체력 부족 (28.9%), 농기계나 시설 사용 어려움(10.5%) 순으로 응답했다.

이 연구는 제주지역 여성농업인이 농업분야에서 경쟁력 있는 인적자원으로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여성농업인으로서의 자긍심과 소득을 증대시키고, 가사 및 농업노동의 과중한 부담을 경감시키는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시사하고 있다.

제주여성연구원은 연구 결과를 토대로 공동경영인등록제도 활성화 지원 농촌형 아이 돌봄 사업 추진 중년 여성농업인 직업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지원 행복바우처 확대를 통한 문화·여가 지원 등의 정책 등을 펼칠 것을 제안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