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력단지 화재에도 원인규명 ‘감감’
풍력단지 화재에도 원인규명 ‘감감’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급에만 ‘급급’ 안전분야 소홀 우려
제작·운영사 제대로 된 규명 않고
의무화 규정조차 없어

도내 풍력발전시설에서 5차례나 화재가 발생했지만 단 한 건도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이 이뤄지지 못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풍력발전시설 보급에만 급급하고 안전분야에는 소홀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제주도에 따르면 2010년 행원풍력발전시설, 2015년 김녕풍력발전시설, 2016년 김녕풍력발전 실증 단지, 2017년 한경풍력발전시설 2020년 탐라해상풍력발전시설에서 화재 사고가 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정확한 원인 분석이 이뤄지지 못했다.

이는 풍력발전시설 제작·운영사가 제대로 된 원인 규명을 하지 않고 있고, 이에 대한 의무화 규정도 없기 때문이다.

특히 도내에서 운영되는 20개소 풍력발전단지의 기기 제작사가 발전단지를 직접 운영하지 않기 때문에 원인 파악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2016년 제주도 감사위원회에서도 2015년 화재가 발생했던 김녕풍력발전시설에 대해 풍력발전기 화재 원인이 명확하지 못하고, 책임소재가 불분명해 제작사에 특혜 제공 및 화재조사 결과 발표내용에 대한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운영사인 에너지공사에 기관경고 처분을 내렸다.

이후 제주도는 풍력발전시설의 안전관리기준을 마련해 운영사에 매년 안전관리 계획과 안전점검 결과를 도지사에게 제출하도록 했지만 화재 사고 이후 원인 분석 결과를 제출하도록 하는 의무화 규정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다.

도내 한 풍력업계 관계자는 제주도의 안전관리기준으로는 명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하기 어렵다조례에 화재 등 중대재해발생 시 원인 보고서를 도지사에게 제출하도록 해야 한다는 문구를 명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주도는 최근 발생한 탐라해상풍력발전시설에 대해 외부전문가와 함께 사고 원인을 명확히 분석해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내년 1월께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온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