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땅 절반이 개인 소유
제주 땅 절반이 개인 소유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국가통계포털 토지소유현황 자료
개인 소유 토지 중 3분의 1은 타 지방 주민
19세 이하 소유한 제주 땅도 마라도 12배 달해

제주도 땅 절반을 개인이 소유하고 있으며, 개인 소유 토지 중에서 3분의 1 가량은 다른 지방 주민이 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연령별로 19세 이하가 소유한 제주 땅은 마라도 면적(0.3)12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19일 국토교통부와 국가통계포털에 공개된 토지소유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제주지역 토지는 총 1850.2, 이 가운데 개인이 소유한 토지는 918.3로 약 49.6%를 자치했다.

개인이 소유한 토지의 가액(공시지가 기준)2017405840억원에서 2018547225억원, 2019596630억원으로 증가했다.

제주 토지를 소유한 개인(주민등록 기준)24837, 세대는 182955세대로 집계됐다.

개인 소유자 거주지별 토지면적을 보면 제주도민이 612.5, 다른 지방 주민이 295.1, 기타(외국인 등)10.71등으로 분석됐다. 개인 소유토지 중 도외 주민이 소유한 면적이 32.1%에 달했다.

거주지별로는 서울이 135.6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 71.8, 부산 20.4, 경남 9.8, 대구 8.8, 인천 8.3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별 소유 면적은 50대가 252로 가장 많았고, 이어 60218.7, 70172.6, 40150, 8061.9, 3039.7, 209.7순으로 조사됐다. 0~19세도 3.5를 소유하고 있고, 90세 이상은 10.35로 나타났다.

제주지역 부동산 경기가 침체되면서 토지거래 회전율(거래필지 면적/전체필지 면적)은 감소하고 있는 추세다.

2017년 토지거래 면적은 47, 토지거래 회전율은 2.6%를 기록했다. 이는 전국 평균(2,4%)를 웃도는 수준이다.

하지만 2018년에는 17.4가 거래돼 회전율은 0.9%로 크게 떨어졌고, 2019년에는 13.4가 거래돼 회전율은 0.7%로 더 떨어졌다. 같은 기간 전국 회전율은 1.1%, 0.9%를 나타냈다.

김정은 기자 kje0317@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