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내년 국비 478억 증액 건의...성과에 관심
道, 내년 국비 478억 증액 건의...성과에 관심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국회 찾아 총력전...4·3복합센터.강정정수장 등 21개 사업 요청

제주특별자치도가 내년도 국비 사업 증액에 막판 총력전을 펼치면서 얼마만큼 성과를 거둘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희룡 지사는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예산안 등 조정소위원회가 열린 20일 국회를 방문, 21개 사업 478억원 규모의 증액을 건의했다.

원 지사는 이날 정성호 예결위원장(더불어민주당)과 추경호(국민의힘)·박홍근(민주당) 예결위 간사, 위성곤 의원(민주당) 등 예산조정소위 소속 핵심 위원, 기획재정부 안일환 제2차관과 안도걸 예산실장을 잇따라 만나 제주도 국비 예산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원 지사는 이 자리에서 4·3평화공원 활성화를 위한 복합센터 건립 설계용역(11억원), 수돗물 유충이 발생했던 강정정수장 전면 현대화 (56억원)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또 제주시 애월·한림·한경 하수관로 정비(707000만원), 오라·아라 하수관로 정비(40억원), 도두하수처리구역 하수관로 정비(386000만원), 전기차 충전서비스 규제자유특구 사업(31억원), 용강동 동부공설묘지 자연장지 조성(28억원), 월정 동부하수처리장 증설(226000만원). 일본EEZ 대체어장 원거리 출어 경비(15억원), 4·3 유적 보존 및 유해 발굴(133000만원) 사업 필요성도 설명했다.

이에 정성호 위원장은 ·야 간사 및 위원들과 잘 협의해 현안 사업들을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추경호 간사도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고, 위성곤 의원도 지역 현안인 만큼 제주도의 예산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원 지사는 내년 국비 확보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국비 확보를 위해 정치권 및 중앙부처와 지속적으로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 예산은 오는 30일까지 예결위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일 국회 본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국회=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