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활근로자, 사회복지시설 파견 내달 11일까지 모집
자활근로자, 사회복지시설 파견 내달 11일까지 모집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1.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는 내년에 사회복지시설에 파견할 도우미를 다음 달 11일까지 모집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생계가 어려운 자활 사업 참여자가 사회복지시설에 파견돼 일을 하면서 기술·경력을 쌓아 취업을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주시는 장애인과 노인, 아동 등 10곳의 사회복지시설에 1년 간 1명의 도우미를 파견, 본인은 근무 경력을 쌓고 복지시설은 인력난을 해소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밝혔다.

파견 도우미를 원하는 복지시설은 제주시청 홈페이지에서 관련 서류를 다운로드받아서 작성한 후 기초생활보장과로 접수하면 된다.

제주시는 올해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등 사회복지시설에 자활근로 참여자 6명을 파견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저소득층 근로자에게 단순 업무 보조가 아닌 취업 형태의 일자리를 제공하면서 자활의 기회를 갖게 됐고, 사회복지시설은 인력난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