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교육청 청렴도 향상 정책 차질
제주도교육청 청렴도 향상 정책 차질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교육감 단장 ‘청렴 제주교육 추진 협력단’ 미구성
코로나19 여파로 청렴 도민 감사관 제도 활용 미진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이 올해 청렴도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제시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정책 추진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도교육청은 지난 3‘2020년 청렴 제주교육 추진계획을 발표하며 청렴도 1등급 회복에 주력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국민권익위원회 청렴도 평가에서 도교육청이 2등급을 받은 데 따른 것으로, 강도 높은 반부패·청렴 정책이 제시됐다.

그런데 청렴도 향상을 위한 주요 사업이 다소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도교육청은 소통하고 공감하는 청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올 상반기 부교육감을 단장으로 하는 청렴 제주교육 추진 협력단을 출범하기로 했지만, 아직까지 인원을 구성하지 않았다.

또 도교육청은 기존 학부모 감사관제도를 청렴 도민 감사관제도로 확대해 도민 감사관 11명을 위촉했지만 학교 감사가 6월부터 중단되면서 올해 도민 감사관으로 활동한 인원은 1명 뿐이다.

아울러 국민권익위원회의 최근 3년 평균 공직자 부패 방지 교육 실적자료에 따르면 제주도교육청(87)은 전국 17개 시도교육청 중 최하위로 분석, 청렴한 공직 풍토 조성을 위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올해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대면 회의와 집합 교육이 대폭 축소돼 청렴 추진단을 구성하지 못했다. 임기가 1년 단위인 만큼 내년 초 조직을 구성해 운영할 방침이라며 현재 실무협의회를 위주로 청렴 추진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