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태풍에 파손된 중앙분리대 3.7㎞ 복원 공사
제주시, 태풍에 파손된 중앙분리대 3.7㎞ 복원 공사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0.1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에 파손된 중앙분리대 복원공사 모습.
태풍에 파손된 중앙분리대 복원공사 모습.

제주시는 지난 9월 연이은 태풍 내습으로 파손된 도로 중앙분리대 복구작업을 연말까지 마무리한다고 24일 밝혔다.

무단횡단 금지시설인 중앙분리대는 태풍으로 인해 3.7㎞ 구간이 파손됐다. 제주시는 3억7100만원의 예산을 들여 최근 복구공사를 진행 중이다.

제주시는 보행자의 무단 횡단에 따른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014년부터 지금까지 총 23.9㎞의 중앙분리대를 설치했다.

제주시는 설치한 지 5년이 지난 중앙분리대가 낡은 데다 복원력이 약화돼 태풍이 몰고 온 강풍으로 한 구간이 넘어지면 연속적으로 뒤틀리면서 파손됐다고 밝혔다.

제주시 관계자는 “강풍이 자주 부는 지역의 특성을 감안해 내구성이 우수하고, 독립 구간으로 설계된 제품으로 교체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