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학생인권조례TF, 학생 인권 조례 논의 중단 ‘유감’
제주학생인권조례TF, 학생 인권 조례 논의 중단 ‘유감’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0.1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심사 보류 후 회기서 아무런 논의 없어...적극 행보 보여야

도내 학생들이 제주특별자치도의회 교육위원회가 지난 9월 도내 학생들의 청원으로 발의된 제주학생인권조례안 심사를 보류하고 추가적인 논의를 진행하지 않는 데 대해 유감의 입장을 표했다.

제주 고교생 등으로 구성된 제주학생인권조례TF’25일 입장문을 내고 제주도의회 교육위원회는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제주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TF우리는 지난 9월 필리버스터를 진행한 이후 10월 학생인권조례에 대한 도민의 지지를 확산하기 위해 버스정류장 일대에 대자보를 붙였다면서 “11월엔 학생인권조례 제정 지지 영상챌린지를 진행해 도민의 목소리를 담은 영상을 제작 후 배포했다고 설명했다.

TF이러한 노력에도 불구, 제주도의회는 조례 심사 보류를 한 데 이어 이후 회기 동안 관련 회의도, 추가적인 논의도 하지 않았다면서 학생인권조례의 논의의 주체가 돼야 할 교육위원회가 본 조례에 관해 소극적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진주리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