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수험생 안전 위해 최선 다해달라"
문 대통령 "수험생 안전 위해 최선 다해달라"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나흘 앞두고 방역 준비 상황 점검...국민에게도 사회적 거리두기로 응원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오후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수험생 자리에 직접 앉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설명을 들으며 방역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오후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시험장이 마련된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수험생 자리에 직접 앉아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설명을 들으며 방역 준비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나흘 앞둔 29일 수험생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구 오산고등학교를 방문, 방역 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직접 수능시험 방역 대비태세를 챙겨 수험생, 학부모, 교사 등의 염려를 덜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으로 지정된 이 곳에서 교실과 대기실 칸막이 설치, 소독제 구비 상황, 시험 당일 감독관이 착용할 보호장구 등을 점검했다.

이어 교내 도서관으로 이동해 일반 학생들이 시험을 치를 부산 양운고등학교, 확진 학생들을 위해 병원 내에 시험 병상을 운영하는 목포의료원을 영상으로 연결했다.

이와 함께 전라남도 교육청 장학사, 대구에서 재택근무 중인 수험생 학부모와도 영상연결로 대화를 나누었다.

문 대통령은 수험생들과 감독관으로 참여하는 교직원들을 격려하고, 모두 안전한 시험을 위해 철저한 준비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도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수험생들을 응원해달라고도 요청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