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확대 할 것"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확대 할 것"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1.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홍명환 의원 "도민 알권리 위해 확대" 주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범위가 축소된 가운데 도민의 알 권리와 선제적으로 방역에 대응하기 위해 동선 공개 범위를 확대할 필요성이 있다는 지적이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위원장 양영식, 더불어민주당·제주시 연동갑)는 지난 27일 제389회 정례회를 속개하고,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 소관 내년도 예산안을 심의했다.

홍명환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이도2동 갑)“K-방역은 투명성, 민주성, 개방성 3가지를 중점적으로 해 전세계를 선도하는 방역 대응을 하고 있다하지만 최근 정부 지침이 바뀐 뒤 동선 공개 대상이 대폭 축소되거나 공개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특히 방역의 모범을 보여야할 공무원과 자생단체장 등이 단체로 제주를 여행 하며 제주지역 뿐 아니라 진주시 공공기관 6곳이 폐쇄될 정도로 난리라며 진주 이·통장협의회는 도내 관광지와 대형식당 등 50군데 이상을 다녀갔지만 지난 24일 진주 이·통장들이 확진됐다는 발표 이후에 동선은 3곳만 공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슷한 규모의 관광지인데 어떤 곳은 공개되고, 어떤 곳은 공개되지 않고 있고 수십명이 들락날락하는 마사지숍까지 공개되지 않는 등 기준이 모호하다애매하다면 적극적으로 동선을 공개해 주민들이 스스로 방역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양역식 위원장도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비공개해 많은 도민들이 불안해 하고 있다이 점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또한 확진자 수가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어 경증과 중증 환자별로 나눠 관리할 수 있도록 대응 체계를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김경학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구좌읍·우도면)제주사회복지 연구센터 예산이 전년대비 감액됐다센터가 역량을 키우고, 제주 미래를 위한 설계를 위한다고 하면 적극적 증액 노력이 필요하다.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대해 임태봉 제주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동선 공개는 역학조사관이 현장에 출동해 역학조사 관점에서 문제를 분석하고, 종합적으로 판단해 공개 여부를 결정하고 있다선제적 대응과 도민의 알 권리가 중요하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조치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또한 코로나19 경증, 중증 환자 분류와 관련해 중증환자는 제주대병원으로, 경증환자는 서귀포의료원과 제주의료원으로 이관돼 치료를 받고 있다또한 생활치료센터까지 준비해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