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술발표대회 참석자 1명, 서울지역서 코로나19 확진 받아
제주 학술발표대회 참석자 1명, 서울지역서 코로나19 확진 받아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0.12.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월 26~27일 표선면 소노캄 제주서
행사 참석자 약 100여 명 안팎 예상
제주도, 현장 파악 위해 역조관 투입

지난 1126일부터 27일부터 제주지역에서 열린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이하 학회’) 가을학술발표대회 참석자가 113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일 오후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 참석자 중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확진자는 서울 거주자로 학회를 참석하고 서울로 돌아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학회에서는 지난 달 26일부터 27일까지 서귀포시 표선면 소재 소노캄 제주호텔에서 가을 학술대회 및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12일간 진행된 가을 학술대회에서는 논문과 연구 현황에 대한 발표가 주로 이뤄졌으며 별도의 여행이 진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참석자들은 제주국제공항에서 소노캄 제주로 셔틀버스를 타고 이동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해당 학회는 국내 학계·연구기관·언론계·산업계 및 관련기관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 건설폐기물 및 건설분야에서 순환 가능한 자원의 관리·재활용과 관련한 기술, 정책 등 건설과 환경 등에 관한 조사·연구 활동을 통해 건설산업 발전과 환경보전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2004년에 만들어진 조직이다.

매년 약 200여명의 회원들이 모여 10월과 11월 가을학술대회와 정기총회를 개최해왔던 것으로 조사됐지만, 올해에는 코로나19를 감안해 행사가 축소돼 약 100여명 안팎의 회원이 참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학회에서는 문자를 통해 지난 학술대회 참석자의 코로나19 확진 판정 사실을 공유하고, 참석자 중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있는 경우 가까운 보건소나 선별진료소를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는 한국건설순환자원학회의 가을학술발표대회와 관련해 보다 자세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행사가 개최됐던 소노캄 호텔에 역학조사관을 파견하고 현장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