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서 나흘간 멸종위기 보호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 5구 발견
제주서 나흘간 멸종위기 보호종 돌고래 상괭이 사체 5구 발견
  • 김종광 기자
  • 승인 2020.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에서 나흘간 멸종위기보호종 돌고래인 상괭이 사체 5구가 발견됐다.

2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2시22분께 제주시 조천읍 조천리 한 해안가에 돌고래 사체가 있다는 주민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 돌고래는 길이 130㎝, 폭 60㎝, 무게 30㎏가량의 수컷 상괭이로 확인됐다. 사체는 폐사한 지 15일 정도 경과한 것으로 추정됐으며, 불법포획 흔적은 없었다.

제주대학교 고래·해양생물보전 연구센터에 따르면 올해 들어 제주에서 발견된 상괭이 사체는 현재 31구다. 지난달에만 사체 10구가 발견됐다.

앞서 지난달 30일 제주시 용담동과 구좌읍 동복리 해안에서 사체 2구가 발견된 것을 비롯해 28일 제주시 구좌읍 김녕리와 건입동 해안에서 각각 상괭이 사체 1구가 발견되기도 했다.

제주 해안에서 잇따라 사체로 발견된 상괭이 대부분이 사람이 쳐 놓은 근해안강망 어구에 혼획돼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상괭이는 해양생물보호종으로 지정돼 보호받고 있다”며 “바다에서 조업 중 그물에 상괭이가 걸렸을 경우 신속한 구조를 위해 해양경찰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상괭이는 최근 개체 수가 급격히 줄어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의 국제거래에 대한 협약(CITES)’에 등재돼 보호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