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4개 부처 개각 단행
문 대통령. 4개 부처 개각 단행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0.12.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 장관 전해철.보건복지부 장관 권덕철.여성가족부 장관 정영애.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지명

문재인 대통령은 4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교체하는 등 4개 부처에 대한 개각을 단행했다.

이날 개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과 갈등을 빚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제외됐다.

문 대통령은 4일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전해철 국회의원,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정영애 한국여성재단 이사,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을 각각 지명했다.

정만호 청와대 국인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전하고 앞으로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서 임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 수석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회에서 권력기관 개혁, 과거사 진상 규명, 사법 개혁 등에서 노력해온 변호사 출신의 3선 국회의원"이라며 "그동안 지방분권과 지방재정, 지역균형발전 등 지방자치 발전에 기여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돌파력과 리더십, 청의 다양한 국정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재난관리 체계의 강화,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 정부혁신 등의 국정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고, 특히 지역균형 뉴딜을 통해서 중앙-지방 간의 균형 발전을 잘 이끌어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보건복지부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문재인 정부 초대 보건복지부 차관을 지낸 행정 전문가"라며 "우리 정부 보건복지 정책의 초석을 다지는 데 기여해왔다"고 소개했다.

이어 "오랜 정책 경험과 외유내강의 리더십을 통해서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국민의 건강과 일상을 안전하게 지켜낼 것"이라며 "의료 공공성 강화, 취약계층 보호, 생애주기별 사회안전망 확충 같은 당면 핵심과제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국내 여성학 박사 1호를 기록한 여성학 전문가"라며 "참여정부 인사수석, 충청북도 여성정책관, 한국여성학회장 등 여성복지 영역에서 여권 신장에 앞장서 왔다"고 펑가했다.

"여성학의 전문성, 풍부한 정책 경험을 바탕으로 성폭력 대응과 피해자 지원 체계 강화와 같은 현안을 능동적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사회 각계와 소통하면서 성평등 사회 실현, 가족친화적 사회환경 조성, 아동청소년 보호 등 여성가족부의 핵심 정책을 책임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학자 출신의 도시계획 및 주택 분야 권위자"라며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주택 공급, 신도시 건설, 도시재생뉴딜 등을 직접 담당해서 이론과 실무를 겸비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현장과 긴밀히 소통하면서 국민들이 느끼는 주거 문제를 보다 정확하게 진단해낼 것"이라며 "기존 정책의 효과를 점검하면서 양질의 주택공급을 더욱 가속화하는 등 서민주거 안정, 국토 균형 발전이라는 국민적 염원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