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 유치 총력전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 유치 총력전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0.12.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실무TF 2차 회의...TF 규모 확대, COP28 제주 유치위원회 구성·운영(안) 등 논의
제주특별자치도가 는 지난 7일 제주도청 2청사에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 유치를 위한, 제주유치실무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는 지난 7일 제주도청 2청사에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제주 유치를 위한, 제주유치실무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이하 COP28) 제주 유치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 7일 오후 제주도청 2청사에서 ‘COP28 제주유치실무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주도는 기획, 언론, 대외협력, 저탄소정책 분야 및 기후변화협약과 관련된 전문가 등을 포괄할 수 있도록 COP28 제주유치실무TF 인적 구성을 7개 기관·14명에서 9개 기관·22명으로 확대했다.

이번 실무TF 2차 회의에서는 COP28 성공적 유치를 위한 홍보전략, COP28 제주 유치위원회 구성·운영(안), COP26(2021년 11월 영국) 제주 프로그램 운영 방안 등이 논의됐다.


제주도는 특히 COP28 제주 유치 홍보콘텐츠 제작,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디지털 캠페인 전개, 100만인 서명운동, 각종 유치 기원행사 등 범국민적 참여 프로그램을 전개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화북동)이 대표 발의한 ‘제주특별자치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위원회 설치 및 지원 조례안’도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앞두고 있다.


제주도는 조례가 시행되면 산업계, 학계, 언론, 시민단체, 기후변화 및 국제행사 유치 전문가 등 총 100명이 참여하는 ‘범도민 COP28 유치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COP28을 제주에 유치해 지역경제 활성화 등 경제적인 파급효과와 더불어 저탄소 사회 전환을 위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