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예고에 제주형 지침 조정안 '주목'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예고에 제주형 지침 조정안 '주목'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1.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16일 발표 예고···제주도 정부 방침 비슷한 기조 유지

전국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가 둔화되면서 정부가 강화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소 완화할 것으로 보여 제주형 거리두기 지침도 조정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정부는 다음 주부터 적용할 새 사회적 거리두기조정안을 이번 주말인 16일 발표한다고 12일 밝혔다.

현행 거리두기 조치와 특별방역대책이 17일 종료되는 만큼 하루 앞서 후속 조치를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제주도도 이에 맞춰 16일 제주형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지자체에 자체적으로 거리두기 완화를 정하지 말라는 지시에 따라 제주형 거리두기 지침은 정부와 비슷한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다음 주부터 적용할 새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안에 헬스장 등 수도권 실내체육시설과 노래방, 학원 등 집합금지 조치가 내려진 업종에 대해서는 일괄 영업 재개가 아닌 단계적 재개 방침을 검토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제주지역에서도 단계적 재개 방침이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제주지역 PC방과 만화카페 등 일부 다중이용시설에서는 다른 지역보다 강화된 방역 지침을 적용해 음식물 제공을 금지하고 있는데, 이 부분은 다소 완화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집합금지와 일부 운영 제한 등 시설별 방역 조치에 따른 형평성 문제도 보완될 예정이다.

다만 정부가 거리두기 격상 기준인 주 평균 일일 환자 수 400~500명대를 중요하게 고려하고 있고, 금주 상황을 보면서 단계 조정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인 만큼 이번 일주일의 방역이 이후 거리두기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주간 단위 감염재생산지수도 전국적으로 0.88로 떨어졌고, 제주지역 역시 0.781미만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변수도 적지 않다. 제주지역을 비롯해 전국적으로 집단감염보다는 약속이나 모임 등 지인 간 접촉에 의해 감염이 이뤄지고 있는데다 교정시설, 종교시설, 요양병원 등 집단감염 취약시설에서 추가 감염이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설 명절을 앞두고 이동이 증가해 지역 감염 확산 가능성도 있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이번주 유행 규모를 최대한 줄이기 위해 집중하고 있다.

임태봉 재난안전대책본부 통제관은 제주지역 추세를 예의주시해 나름대로 방역지침을 준비하고 있다몇일간 예의주시해 거리두기 조정안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