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고령화에 노년부양비 급증
제주, 고령화에 노년부양비 급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21.01.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0.5%서 2047년 69.1%로 늘어...고용 지표 높고, 안전 지표 낮아

제주를 비롯한 비수도권의 노년부양비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돼 인구 고령화 대응과 함께 안전, 환경 등 삶의 질 개선을 위한 다양한 요소에서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는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위원장 김사열) 국토연구원(원장 강현수) 최근 공동으로 발간한 균형발전 모니터링 & 이슈 Brief’ 5호에서 제기됐다.

이 보고서는 통계청 장래인구 추계에 근거, 생산연령인구(15~64) 100명당 부양해야 하는 고령인구(65세 이상)를 뜻하는 노년부양비가 제주도의 경우 201920.5%에서 204769.1%3.4배나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같은 기간 수도권의 경우 17.4%에서 66.0%로 늘어나고비수도권은 23.6%에서 81.8%로 급증, 수도권과 비수도권 격차가 더욱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따라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지역별 인구변화에 대응할 대책 마련과 삶의 질 개선 필요성이 제기됐다.

또 고령화에 따른 환경 변화로 인해 잠재적 비용과 위협이 수반돼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지속가능한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아울러 인구 외에도 일자리안전교육 등 다양한 요소의 불균형 완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한편 웰빙 지표 중 일자리(2019년 고용률)와 커뮤니티(2014~2018년 사회적 지원 네트워크) 영역에서 제주권은 국내 7개 권역 중 가장 높았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440개 지역 중 상위 20% 지역을 벗어난 중위 60% 지역에 포함됐다.

환경 영역(2019년 대기오염 수준)도 제주권이 국내서 최상위를 기록했지만 OECD 하위 20% 지역으로 분류됐다.

안전 영역(2016~2018년 살인율)은 제주권이 국내서 최하위였지만 OECD 중위 60% 지역에 포함됐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