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도·의회 정책협의회…4차 재난지원금 지급 주목
올해 첫 도·의회 정책협의회…4차 재난지원금 지급 주목
  • 김승범 기자
  • 승인 2021.01.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 도민 선별 지원 전망
제주특별법 협력도 논의
지난해 9월 열린 상설정책협의회에서 좌남수 의장과 원희룡 지사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열린 상설정책협의회에서 좌남수 의장과 원희룡 지사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코로나19 경제 위기 극복과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 등에 대한 공동 대응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도의회가 올해 첫 상설정책협의회를 가동한다.

이번 협의회 직후 4차 제주형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이 발표될 예정이어서 관심이 모아진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19일 오후 3시 도청 탐라홀에서 상설정책협의회를 개최한다.

도에서는 원희룡 지사를 비롯해 최승현 행정부지사, 고영권 정무부지사, 각 실·국장이 참석한다.

도의회에서는 좌남수 의장과 정민구·강연호 부의장, 각 상임위원장과 예결위원장, 포스트코로나 특위위원장, 교섭단체 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4차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지급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에 대한 공동 협력 관광진흥기금 등 각종 기금의 이자율 인하 및 상환유예 연장 등이 안건으로 상정된다.

특히 4차 제주형 재난지원금의 경우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피해가 심한 도민들을 중심으로 선별 지원될 전망이다.

이날 합의된 구체적인 내용은 협의회 직후 원 지사와 좌 의장이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도민들에게 소상히 밝힐 예정이다.

제주도와 도의회는 이번 상설정책협의회 개최에 대해 코로나19 3차 재확산 방역조치에 대한 업종피해 최소화를 위한 제주형 및 정부형 3차 재난지원금 지급 발표로 인한 사각지대 발굴과, 32년 만에 이뤄진 지방자치법 전부 개정에 맞춰 제주형 자치분권 강화를 위해 제주특별법 개선 논의를 위한 공동 협력 방안 논의를 위해 긴급해 마련됐다고 밝혔다.

한편 민선 7기 도정과 11대 의회가 출범이후 20187월 상설정책협의회 개최를 약속했고, 그동안 열리지 못하다 지난해 9월에야 첫 협의회가 개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