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첫 확진 청정 제주 지키기 도민 전체 총력
2월 첫 확진 청정 제주 지키기 도민 전체 총력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 지나 겨울 대유행까지
8월 이후 게스트하우스·성당 등 집단 감염 확산
道, 공항 선별진료소 설치·발열 감시 강화 등 실시
병상 확보 ‘주력’…동선 비공개·안심코드 논란도

오늘로 국내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됐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19일 오후 5시까지 제주지역 누적 확진자는 총 503명이다. 지난해 첫 검사를 시작해 72116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5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재까지 제주는 17개 시·도 가운데 세종시 다음으로 확진자가 가장 적다. 중증환자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도 없는 상태다. 코로나19 1년을 맞아 제주지역 상황을 짚어본다.

첫 확진자부터 3차 대유행까지

지난해 1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제주에서는 220일 처음 확진자가 발생했다.

제주도는 우선 공항만에서 입도 절차를 강화했다. 이후 22, 37, 44, 52, 64, 77명으로 한 자릿수를 유지했다.

하지만 7월 이후부터 제주에서도 확진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했고, 전국적인 2차 유행이 본격화 된 8월 이후에는 게스트하우스발, 온천발로 인한 집단 감염이 확산됐다.

이후 10월에는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다가 42일 만인 113일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3차 대유행 조짐을 보이기 시작한 때이다.

특히 진주 이통장발, 김녕성당, 7080라이브카페, 한라사우나 연쇄 감염 등 수도권발, 육지발로 인한 지역 내 감염이 이어졌다. 전체 확진자의 80%에 달한다.

·항만 방역 총력에 다중이용시설 방역망 촘촘

지난해 127. 제주도는 코로나19 유입차단을 위해 최상위단계 비상체제에 돌입해 방역체계를 강화했다.

첫 발병이 중국에서 시작됐고, 전세계적으로 확진자가 나오자 제주도는 정부에 무사증 입국 일시 중지를 요청해 22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특히 제주도 방역당국은 제주공항 내 발열 감시 카메라 설치하고 전국 지자체 처음으로 공항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마련했다.

이어 게스트하우스 10인 이상 집합금지, 목욕장업 운영제한, PC방 등에서 음식물 섭취 금지 등 타 지자체보다 강한 행정 조치를 발동하고, 입도객 대상 마스크 착용 의무화, 발열 감시 강화 등 방역망을 촘촘하게 구성했다.

12월 들어 확진자가 증가하고, 관광객들이 제주 여행 후 돌아가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잇따르자 제주도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입도 전 검사 의무화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아직까지 시행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3차 대유행 대비 병상 확보

코로나19로 병상 부족 사태에 대비해 제주도는 서귀포의료원 147병상, 제주의료원 113병상, 제주대학교병원은 110병상까지 치료 병상수를 늘렸다.

48일 서귀포의료원과 제주의료원에 소개명령이 해제돼 코로나19 치료 병상은 제주대학교병원으로 집중, 65병상으로 변경됐다.

소개명령을 현행대로 유지하게 되면 일반환자 입원 병실이 부족하고, 손실 보상금 보전 등으로 지방비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이다. 370병상 기준 하루 평균 손실보상금은 9300만원에 달했다.

11월 이후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1220일 제주대병원 126병상, 제주의료원 109병상, 서귀포의료원 61병상으로 병상 수를 다시 늘렸다.

하지만 전국적인 대유행에 따라 음압기를 확보하지 못해 환자 수용이 한계에 직면하기도 했다.

제주도는 음압기를 순차적으로 확보하고, 환자 상태에 따라 병원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무증상 확진자가 치료 받을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서귀포시 국세공무원교육원)도 마련해 1230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동선 비공개에 도민 불안안심코드 악용 우려

중앙방역대책본부의 확진 환자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지침이 바뀌면서 11월부터 도내 확진자 동선도 비공개 처리됐다.

그동안 제주는 타 지역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동선을 공개해 도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했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하지만 깜깜이동선에 도민들의 불안은 가중됐고, 특히 관광객이 제주 방문 이후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반복돼 제주도 차원의 정보공개 지침이 마련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제기됐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124일 제주형 코로나19 확진환자 동선공개 기준을 수립해 복수 확진자 발생,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문 사실 확인되면 동선을 보다 적극적으로 공개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역학조사를 신속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출시한 제주형 전자출입명부 제주안심코드역시 해당 장소에 가지 않아도 업소에 설치된 QR코드 이미지만으로 방문 인증이 가능해 악용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