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거래.홈쇼핑 통한 감귤 구입 비율 증가
직거래.홈쇼핑 통한 감귤 구입 비율 증가
  • 김문기 기자
  • 승인 2021.01.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과일 수급 동향과 전망 자료

국민 1인당 연간 감귤 소비량도 3년 연속 증가 추세

국민 1인당 감귤 소비량이 3년 연속 늘어나는 추세 속에서 최근 들어 직거래와 인터넷 및 TV 홈쇼핑을 통한 거래 비중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이 최근 내놓은 ‘코로나19 이후 농업·농촌의 변화와 미래-과일 수급 동향과 전망’에 따르면 국민 1인당 연간 감귤 소비량은 2016년 11.9㎏에서 2017년 11.6㎏로 줄었다가 2018년 12㎏, 2019년 12.1㎏, 2020년 12.8㎏ 등 3년 연속 증가했다.

이번 조사에서 감귤 구매 장소를 보면 대형마트가 27.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직거래(16.6%), 동네슈퍼(15.2%), 재래시장 및 도매시장(13.7%), 인터넷 및 TV홈쇼핑(13.3%), 농협하나로마트(6.7%), 기타(7.0%) 순으로 뒤를 이었다.

장소별 구매 비중을 보면 대형마트와 재래시장 및 도매시장은 2년 전 조사때 보다 각각 3.3%p, 3.4%p 하락했다. 동네슈퍼를 통한 구매도 2년 전보다 1%p 줄었다.

반면 직거래와 인터넷 및 TV 홈쇼핑은 2년 전보다 각각 3.8%p, 5.2%p 증가했다.

소비자들이 온라인으로 감귤을 구매하는 이유는 ‘편리하기 때문’이 32%, ‘저렴한 가격’이 29%를 차지했다.

소비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노지감귤 크기는 ‘M과’(횡경 59~62㎜)가 55%로 가장 많았고, ‘S과’(횡경 54~58㎜)가 뒤를 이었다.

과일과 과채류 전반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후 구매 변화 조사에서는 코로나19 이후 구매가 늘었다는 응답률은 감귤(40%), 사과(32%), 수입과일 28%), 호박(26%), 딸기(2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감귤에 풍부한 비타민C와 플라보노이드 등의 성분이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거나 이를 예방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언론보도가 감귤 소비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내다봤다.

<김문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