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1.01.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슬로건 공모전 최우수 선정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


올해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슬로건 공모전에서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가 최우수작으로 선정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해 12월 16일부터 올해 1월 15일까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제73주년 제주4·3 희생자 추념식 슬로건 공모전을 진행해 최우수 1건, 우수 2건, 장려 5건 등 수상작 8건을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올해 슬로건 공모전에는 지난해(566건)보다 2배나 늘어난 1107건이 접수됐고, 다른 지방 응모 비율도 79%에 달하는 등 제주4·3에 대한 전국적인 관심이 반영됐다.


최우수작으로 선정된 ‘우리의 4·3이 따뜻한 봄으로 기억될 때까지’는 제주도민들이 희생의 아픔을 평화의 마음으로 견디고 극복해 온 만큼 봄을 가장 빨리 맞는 제주에서의 4월이 모두에게 따뜻한 날로 기억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우수작은 ‘밝혀라 4·3의 진실! 들어라 평화의 외침!’과 ‘어제의 아픔, 오늘의 화해, 내일의 상생’이 선정됐고, 장려작은 ‘이어가요! 4·3정신, 열어가요! 평화인권’ 등 5건이 선정됐다.


선정된 슬로건에는 제주도지사 상장이 수여되고, 최우수 100만원, 우수 각 50만원, 장려 각 20만원의 상금이 지급된다.


송종식 제주도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이번에 선정된 슬로건을 활용해 4·3추념식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4·3유족회와 도민들의 숙원과제인 4·3특별법 개정이 추념식 전인 2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정부와 국회 협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