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보따리 속에 담긴 4·3과 기억
그녀의 보따리 속에 담긴 4·3과 기억
  • 고시연 기자
  • 승인 2021.01.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현주 작가, 4·3사진집
기억의 목소리II 발간
책에 수록된 사진.
책에 수록된 사진.

보따리 속 사물을 통해 제주4·3과 남겨진 이들의 삶을 돌아볼 수 있는 사진집이 나왔다.

고현주 사진작가는 최근 4·3 사진집 기억의 목소리 II (Voice of Memories II)’를 발간했다.

책은 다양한 시선으로 4·3을 조명하고 있는 고 작가의 두 번째 4·3 사진집으로, 작가는 한 제주여성의 삶이 담긴 보따리 속 사물들을 통해 그녀가 간직하고 있던 4·3의 기억을 사진으로 풀어냈다.

4·3 이후 살기 위해 죽음의 바다를 건넌 많은 제주인들은 절체절명의 순간에 보따리 하나에 의지한 채 일본으로, 부산으로, 타지로 홀연히 제주를 떠났다.

고 작가는 수소문 끝에 부산에 살고 있는 4·3 유족 안순실씨를 만나 작업을 진행했다.

1946년생인 안씨는 4·3 때 아버지를 여의고 혼자 힘으로 자식들을 키우던 어머니까지 학창시절에 떠나보냈다. 생계를 위해 제주를 떠나야했던 안씨는 추억이 담긴 보따리를 소중히 간직하며 항상 가족들과 함께했다.

작가는 안씨가 간직하고 있던 보따리들 안 사물들을 꺼내 4·3의 기억과 남겨진 이들의 삶을 이야기로 풀어내는 작업을 펼쳤다.

비녀, 염주, 엽서, 돌아가신 아버지의 사진 등 가족들과의 추억이 담긴 물건들은 그녀의 인생을 그대로 보여줬고 각각의 물건들은 하나의 스토리로 이어졌다.

고 작가는 “4·3 유족인 안씨가 간직한 사물들 안에 한 제주여성의 역사가 당당히 살아 숨 쉬고 있었다개인의 서사가 기록이 되고, 그 기록이 역사와 문화가 되는 시대에서 개인의 서사가 새겨져 있는 사물에 주목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사진집은 제주도의 지원을 받아 제주국제화센터(대표 송정희)가 발행한 것으로, 유족 인터뷰에는 문봉순 제주섬문화연구소 실장과 허은실 시인이 참여했다.

 

고시연 기자 sy5556@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