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가파도 항로 여객선 요금 4년 만에 인상
마라도·가파도 항로 여객선 요금 4년 만에 인상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1.01.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 1일부터 적용...제주도민, 4.3 유족 등 추가 할인 포함

마라도와 가파도 항로 내항 여객선 요금이 4년 만에 인상된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월 1일부터 마라도와 가파도를 운항하는 2개 항로의 여객선 요금을 기존에 비해 6.6% 인상한다고 27일 밝혔다.


마라도와 가파도 여객선 운임이 인상되는 것은 2017년 이후 4년 만이다.


대상은 ㈜아름다운 섬나라의 모슬포남항(운진항)~가파도·마라도, ㈜마라도가는여객선의 산이수동항~마라도 항로 여객선이다.


이에 따라 모슬포~가파도 운임은 일반 6550원, 도서민 5240원으로, 모슬포·산수이동~마라도 운임은 일반 9000원, 도서민 7200원으로 각각 오른다.


할인율은 도서민 20%, 경로자(만 65세 이상) 20%, 소아 50%, 중증 장애인 50%, 경증 장애인 20%, 국가유공자·상이군경 20%가 적용되고 제주도민(10%)과 4·3 희쟁자 및 유족(20%) 할인이 추가됐다.


제주도는 “코로나19로 이용객이 줄고, 운항 수입이 감소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선박안전 규제 강화로 여객선 안전요원 추가 배치, 선박 증선 등 운항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하고 있다”며 “원가분석을 통해 인상액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제주도는 운임을 인상하면서 법정 할인대상인 도서주민을 비롯한 제주도민과 4·3유족 등에게 10~20% 추가 할인혜택을 부여했다.


양홍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물가와 인건비 상승, 선박별 원가자료와 적정성 등을 검토해 인상액을 반영했다”며 “여객선사의 건전한 운영과 서비스 만족을 위해 꾸준한 노력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