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지대 홍수 예방...탑동에 대형저류지 설치
저지대 홍수 예방...탑동에 대형저류지 설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156억원 투입 라마다프라자호텔 인근에 저류지 연말까지 조성
제주시 탑동에 저류지 조성을 위한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시 탑동에 저류지 조성을 위한 터파기 공사가 진행 중이다.

제주시는 탑동 저지대 마을에서 태풍과 집중호우 시 상습 침수피해가 발생함에 따라 홍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저류지를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9월 태풍 ‘마이삭’ 내습 시 폭우에 만조 현상이 겹치면서 삼도119센터 인근 저지대 마을은 40~50㎝ 높이로 물이 차올라 주택 3채가 침수 됐다. 탑동 바다를 낀 이 마을은 밀물이 밀려드는 시기에 큰 비가 내리면 홍수 피해를 겪어왔다.

또 탑동광장 일대는 병문천 하류 하천수와 바닷물이 밀려들어 각종 해양쓰레기와 토사가 쌓이는 피해가 반복됐다.

이에 따라 제주시는 156억원을 들여 라마다프라자제주호텔과 제주이마트 사이에 있는 부지에 대형 저류지를 설치한다.

저류지 규모는 1만8500㎥로, 자동 배수문 1개가 조성된다. 도로에서 하천수가 역류되지 않도록 우수관로 170m가 설치된다.

제주시는 지난해 6월 공사에 착공, 올 연말에 저류지를 준공한다.

진홍구 제주시 안전총괄과장은 “탑동 인근 저지대 마을은 병문천 하류에 있는데다 만조 현상이 겹치면 침수 피해가 빈번히 발생했다”며 “저류지에 하천수를 가둬 홍수 피해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