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썩이는 설 물가, 면밀한 관리 필요하다
들썩이는 설 물가, 면밀한 관리 필요하다
  • 함성중 기자
  • 승인 2021.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달걀 한 판 값이 6000원을 웃돌고, 어린애 주먹 만한 사과가 3000원을 오르내리는 등 식탁물가가 심상치 않다. 설 명절을 앞두고 서민가계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고 한다. 차례상의 필수품인 농축산물을 주축으로 장바구니 물가가 요동치고 있는 탓이다. 만원짜리 몇 장 들여봐야 살 수 있는 물건이 몇 가지 안 된다고 하니 장보기가 무섭다는 말이 괜한 엄살이 아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1월 제주지역 소비자물가지수는 0.5%의 저물가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물가는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어 문제다. 서민식탁과 밀접한 신선식품의 경우 1년 전보다 7.7% 올랐다. 과일(16.3%)과 생선·해산물(5.5%)이 오름세를 견인했다. 농축수산물은 사과(67.2%), 고춧가루(42.3%), 쌀(13.3%), 쇠고기(8.7%) 등이 높은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달걀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여파로 평년 대비 40% 가까이 올랐다. 월급 빼고 다 올라서 시장 가기가 무섭다는 이야기가 터져 나오는 이유다.

제주상공회의소가 지난달 말 조사한 설 제수용품 가격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다. 5개 들이 기준 배는 2만830원, 사과 1만8330원에 각각 거래됐다. 채소류 7종을 사는 데는 3만340원이 들었다. 이를 토대로 산정한 4인 가족 기준 차례상 비용은 작년 대비 11% 오른 26만6870원으로 추산됐다. 지난해 기록적인 장마·한파 영향으로 공급이 감소한 탓이 크다고 한다.

코로나19 장기화 국면에서 0%대의 저물가 기조는 다행한 일이나 설 물가가 들썩이는 것은 걱정스럽다. 차제에 물가 오름세를 주도하는 성수품 수급 조절에 심혈을 기울이는 게 중요하다. 자칫 이를 방치해 전체 물가에 영향을 주면 설 이후 서민생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정부와 제주도가 설을 앞둬 주요 성수품을 점검하는 물가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지만 지금으로선 수급 안정에 미흡하다. 설이 다가올수록 물가가 얼마나 뛸지 가늠조차 어렵다. 주변에 코로나 사태로 살림살이가 힘들어진 가정이 늘어난 것도 악재다. 물가는 민심에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당국은 비상한 각오로 가격 안정에 나서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