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관광 외부 충격에 취약...코로나 여파 상당
제주 관광 외부 충격에 취약...코로나 여파 상당
  • 제주일보
  • 승인 2021.02.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 지역과 비교해 경제의 총산출, 고용 등 악영향 커
코로나19 제주 경제 전반에 걸쳐 광범위한 손해 끼쳐
“빠른 복원력 위한 정책 노력 강구...재정·금융 협력도”

제주 관광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 외부 충격에 상당히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경제 위기 속 빠른 복원을 위한 정책적 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한국은행 제주본부는 3제주경제브리프-외부 위기 충격이 제주도 관광 관련 산업에 미치는 영향과 파급효과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주 관광산업은 다른 지역과 비교해 외부 충격으로 인한 경제의 총산출, 부가가치, 고용 등 악영향을 크게 받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 관광 수요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사례로는 2014년 세월호 사건과 2017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경제 보복, 2020년 코로나19 확산 등 세 가지가 제시됐다.

세월호 사건의 경우 교통 안전에 대한 우려가, 사드 사태는 국가 간 갈등 확산이, 코로나19는 전염병 확산 우려가 각각 제주 관광산업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작용했다.

세월호 사건으로 제주의 도·소매업, 운수 및 창고업 수요는 각각 -3.1, -3.0를 기록했다. 사드 사태로는 숙박과 음식점업 -5.6, 운수 및 창고업 -3.9, 도소매업 -3.7순으로 수요가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 충격은 관광산업뿐만 아니라 경제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면서도 상당한 규모의 손해를 끼쳤다.

코로나19 사태로 제주의 예술·스포츠 및 여가 관련 서비스업 -33.5, 숙박 및 음식점업 -23.5, 운수 및 창고업 -22.9순으로 수요가 크게 위축됐다.

산업연관표의 유발계수를 활용해 외부 위기 충격에 따른 관광산업 위축이 제주경제 총산출에 미치는 영향을 보면 코로나19에 따른 감소 효과가 7.6로 가장 크다. 사드 사태와 세월호 사건에 따른 총산출 감소 효과는 각각 1.4, 0.8.

부가가치 및 고용에 미치는 파급효과를 보면 코로나19에 따른 감소 효과는 각각 7.0, 8.5. 이는 사드 사태(1.2, 1.7)와 세월호 사건(0.7, 0.9)과 비교해 월등히 높은 수치다.

한국은행 제주본부 관계자는 제주지역 관광산업은 일련의 모든 충격에서 전국 평균보다 매우 취약한 모습을 보였다외부 충격에 빠른 복원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정책적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예상치 못한 위기 상황에 직면할 경우 제주 경제의 손실이 가장 크게 나타나는 만큼 체계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하도록 재정과 금융 부문의 협력 체계를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한편 이번 보고서는 이세중 서울시립대학교 교수와 강태헌 한국은행 제주본부 과장이 공동으로 작성했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