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월 실업률 사상 최대치
제주 1월 실업률 사상 최대치
  • 진주리 기자
  • 승인 2021.02.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실업률 5.2%...2만명 달해
고용률과 취업자 모두 감소세

제주지역 1월 실업률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에 따른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 등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호남지방통계청이 지난 10일 발표한 제주특별자치도 1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도내 실업률은 5.2%로 실업자는 2만명에 달했다. 1년 전과 비교해 실업률은 2.5%포인트 상승했고, 실업자는 1만명 증가했다.

실업률은 제주 실업률 통계가 잡힌 19996월 이후 역대 최고치다. 이번에 이전 최고치였던 19997월 실업률 4.4%(실업자 11000)을 훌쩍 뛰어넘은 것이다.

고용률과 취업자 역시 모두 감소세를 보였다.

1월 고용률은 64.6%, 전년 동월 대비 4.6%p 하락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70.4%4.8%p, 여자는 58.9%4.4%p 각각 하락세를 보였다. 15~64세 고용률(OECD 비교 기준)70.2%1년 전보다 3.2%p 감소했다.

또 취업자는 365000명으로 1년 전보다 24000명 줄었다. 성별로 보면 남자는 198000명으로 12000(-5.7%), 여자는 167000명으로 12000(-6.6%) 각각 감소했다.

호남지방통계청 관계자는 제주의 노인일자리 1월 채용 시기가 지난해보다 10일 늦춰지면서 발령 대기 기간인 노인들이 실업자로 포함됐다이외에도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음식점이나 숙박업 등 대면서비스업 취업자 감소 폭이 늘어나는 등 여러가지 상황이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고용동향은 제주지역 1100가구의 15세 이상 가구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10~16일 일주일 간의 경제 활동 상태를 조사한 결과다.

 

 

진주리 기자 bloom@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