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부터 제주 기온 10도가량 뚝…강풍도 예고
23일부터 제주 기온 10도가량 뚝…강풍도 예고
  • 진유한 기자
  • 승인 2021.02.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부터 제주에 다시 쌀쌀한 날씨가 찾아올 전망이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23일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지난 21일 기온(아침 최저기온 13~17도, 낮 최고기온 16~24도)보다 10도가량 떨어져 쌀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3~4도, 낮 최고기온은 9~14도이고, 24일 아침 최저기온은 4~6도, 낮 최고기온은 13~15도로 예측됐다.

기상청은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23일부터 바람도 초속 8~13m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됐다.

이날 새벽을 기해 남부 앞바다를 제외한 제주도 전 해상에는 풍랑 예비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다 물결이 최고 4m로 매우 높게 이는 만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주의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