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16개 읍·면·동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제주 16개 읍·면·동 인구 감소로 '소멸' 위기
  • 김정은 기자
  • 승인 2021.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자면 인구소멸고위험지역···구도심·농촌 지역 위험 단계 높음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영교도시·혁신도시 등 소멸 위험 낮아져

제주시 추자면과 한경면 등을 비롯해 제주지역 16개 읍··동이 인구 감소 등으로 소멸 위기에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고태호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이 23일 발표한 ‘2019년 기준 제주 읍··동지역 인구 분석 및 대응 방안연구 자료에 따르면 도내 43개 읍··동 가운데 인구소멸위험 지역은 16곳으로 조사됐다.

인구소멸위험지수는 20~39세 여성인구 수를 65세 이상 인구로 나눈 값으로, 지수가 ‘0.5이하이면 인구소멸위험지역, ‘0.2미만이면 가 인구소멸고위험지역으로 간주된다.

분석 결과 인구소멸위험지역은 추자면, 한경면, 일도1, 구좌읍, 남원읍, 우도면, 성산읍, 중앙동, 송산동, 영천동, 정방동, 표선면, 천지동, 한림읍, 효돈동, 대정읍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 가운데 추자면은 인구소멸고위험지역으로 조사됐다.

2010년 기준 인구소멸위험지역은 우도·한경면·구좌읍·추자면 4개지역에 불과했지만 10년 사이 16곳으로 늘었다.

반면 2010년도에 소멸위험 보통단계로 분류됐던 오라·아라동 지역은 2019년 조사에서는 소멸위험이 매우 낮은 동으로 조사됐다.

혁신도시 입지지역인 서귀포시 대천동 역시 2010년도에는 인구소멸주의단계였는데 2019년 조사에서는 인구소멸보통단계로 올라섰다.

조사 결과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나 신규 주택단지 조성지역, 영어교육도시 조성지역, 혁신도시 입지지역 등은 생산연령인구가 증가해 인구소멸위험이 낮아지고 있다.

하지만 읍·면지역과 제주시·서귀포시 구도심지역, 서귀포시 농촌형 동지역 등은 생산연령인구가 감소해 인구소멸위험 단계가 높아지고 있다.

고태호 연구위원은 인구소멸위험 단계가 높은 읍··동지역에 대한 집중적인 지원이 필요하다핵심생산인구가 정착 될 수 있도록 일자리·주거·교육 서비스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