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위성센터 설립...곶자왈 보존 과제로 떠올라
국가위성센터 설립...곶자왈 보존 과제로 떠올라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구좌 덕천리복지회관서 주민설명회, 일부 주민들 곶자왈 훼손, 군사위성 활용 질의
항우연 "전자파 피해 휴대전화보다 미미, 군사위성 아닌 국가위성만 운영"
제주도 "도유지 62만㎡ 중 곶자왈 관리지역 20만㎡ 매각하지 않고 보존"
항공우주연구원은 23일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복지회관에서 국가위성센터 설립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23일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복지회관에서 국가위성센터 설립에 따른 주민설명회를 열었다.

정부가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에 설립하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와 관련, 주민들은 곶자왈 보존과 군사위성 활용 금지에 대한 의견을 제시했다.

23일 덕천리복지회관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국가위성센터 건립 필요성과 운영 개요를, 제주특별자치도는 도유지 62만㎡ 매각에 대해 설명했다.

항공우주연구원은 향후 우리나라가 21개의 다목적실용 위성을 운영하지만, 대전에 있는 국가위성센터는 부지 협소로 전파를 수신할 안테나를 더는 설치하지 못해 전파 환경이 청정한 제주에 센터를 이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에 위성활용 첨단단지가 구축되면 항공우주를 연구한 고급인력 유치와 400명이 넘는 용역기관 연구원들이 제주로 이주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특히 지역인재 육성을 위해 제주대학교에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개설하겠다고 밝혔다.

국가위성센터는 설립 첫 해에 163명이 상주하며, 위성 증가세에 따라 2031년에는 285명의 인력이 투입된다.

이에 대해 주민들은 개발로 인한 곶자왈 파괴와 한반도 고유종으로 멸종위기에 놓인 제주고사리삼 보호 대책을 요구했다.

아울러 위성 증가에 따라 대형 전파 안테나가 계속 설치되면 전자파 증가에 따른 인체 유해성을 우려했다.

한 주민은 “대형 전파 안테나가 들어서면서 곶자왈 파괴는 물론 경관도 저해된다”며 “특히 국가위성센터가 향후 군사위성을 운영하면 군사시설이 되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항우연 관계자는 “제주 현지 실험에서 전자파 발생은 휴대전화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며 “항우연이 관리하는 국가위성은 군이 운영하는 군사위성과 조직 및 운영시스템이 전혀 다르고 이원화됐다”고 설명했다.

곶자왈 훼손에 대해 제주도 관계자는 “전체 도유지 62만㎡ 중 제주고사리삼이 자생하는 곶자왈 관리지역 20만㎡는 매각하지 않고 그대로 보존할 예정”이라며 “개발부지 내 자연과 환경 훼손은 최소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날 설명회에서 국가정보원이 소유한 국유지(덕천리 산 68-9번지)는 이미 과기부에 무상양여 돼 현재 연구동과 위성영상실·운영실 건축물이 들어서면서 사전 주민 협의없이 국가위성센터 건립이 확정됐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23일 국유지인 구좌읍 덕천리에 위성영상실·운영실, 기획조정실 건축물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23일 국유지인 구좌읍 덕천리에 위성영상실·운영실, 기획조정실 건축물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