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위성센터 건립 수용에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 이뤄지나
국가위성센터 건립 수용에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 이뤄지나
  • 좌동철 기자
  • 승인 2021.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중앙부처에 협조 요청...의회, 센터 62만㎡ 도유지 매각 부결하면 사업 차질
이상봉 위원장 "의회, 도가 국가사업에 협조하는 만큼,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 협조 필요"
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가 23일 구좌 덕천리복지회관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국가위성운영센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항공우주연구원 관계자가 23일 구좌 덕천리복지회관에서 열린 주민설명회에서 국가위성운영센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주지역에 이르면 내년 9월 국가위성통합운영센터가 들어서는 가운데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이를 수용하는 전제로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를 중앙부처에 요청, 성사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0억원을 들여 제주시 구좌읍 덕천리 산 68-1번지 일원 62만㎡의 도유지에 국가위성센터 건립을 추진 중이다.

국가위성센터 건립 사업은 아리랑·천리안 등 현재 운영 중인 7개 위성과 개발에 착수한 14개의 다목적실용 위성을 통합 운영·관제하고, 공공·민간에서 위성영상 및 사진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는 국가사업으로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산하 기관이다.

도는 늘어나는 위성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국가위성센터가 국가사업인 만큼, 도유지 62만㎡를 120억원에 정부에 매각할 예정이다.

도는 일제강점기 전투기비행장으로 사용된 알뜨르비행장 184만9672㎡ 부지에 749억원을 투입, 격납고와 동굴진지 등 전적지를 복원하고 전시관을 조성하는 제주평화대공원 사업계획을 2008년 수립했다.

2011년 제주특별법 개정으로 국유재산의 무상양여 근거가 마련됐고, 2012년 국무조정실에서 확정한 민군복합형 제주관광미항 지역발전계획에도 포함됐다. 특히 2019년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에도 담겼다.

그런데도 국방부와 공군은 ‘무상양여’에 난색을 표하면서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도의회는 국가위성센터 부지(도유지) 제공과 관련,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에 대해 국가정보원과 중앙부처에 협조를 요청했다.

도의회는 지난해 12월 상정된 도유지 매각안을 처리하지 않았고, 현재 진행 중인 제392회 임시회에서도 다루지 않았다. 다음 달에 도유지 매각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이상봉 도의회 행정자치위원장(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동을)은 “국가위성센터가 들어서려면 도유지 62만㎡ 매각에 대해 의회 동의(의결)가 선행돼야 한다”며 “의회와 도가 국가사업에 협조하는 만큼 중앙부처는 알뜨르비행장 무상양여에 대한 협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파 환경이 청정한 제주는 2016년 국가위성센터가 들어설 최적 부지로 선정됐다. 국가정보원은 구좌읍 산 68-9번지 국유지를 과기부에 무상으로 양여했다.

현재 이 부지에는 위성영상실·운영실, 기획조정실 건축물 신축 공사가 진행 중이다.

향후 위성 전파를 수신하는 대형 안테나 5기는 2025년까지 설치될 예정이다.

국가위성센터는 설립 첫 해에 163명이 상주한다. 아울러 용역기관 연구원 등 400여 명을 포함해 500명이 넘는 인력이 제주에서 위성을 운영하고 영상을 분석한다.

국가위성운영센터 부지와 2025년까지 5기가 설치될 돔으로 둘러싸인 전파 안테나 전경.
국가위성운영센터 부지와 2025년까지 5기가 설치될 돔으로 둘러싸인 전파 안테나 전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