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쓰레기 처리·바다지킴이 전직 공무원 참여 도마
해양쓰레기 처리·바다지킴이 전직 공무원 참여 도마
  • 강재병 기자
  • 승인 2021.02.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회 농수축경제위, 괭생이모자반 해상 처리...바다지킴이 지침 개선 주문
사진 왼쪽부터 김용범, 임정은, 현길호 의원.
사진 왼쪽부터 김용범, 임정은, 현길호 의원.

제주에 밀려드는 해양쓰레기 처리 문제와 바다지킴이 전직 공무원 참여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현길호, 더불어민주당·제주시 조천읍)은 23일 제주도 해양수산국 등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이 같은 문제를 집중 추궁했다.

농수축경제위에 따르며 2019년 제주도내 해양쓰레기 발생량은 1만6112톤으로, 처리비용도 60억8600만원에 달했다. 특히 최근 2~3개월 빠르게 괭생이모자반이 대량 유입되면서 제주도가 합동처리본부를 설치해 대응하고 있지만 해상 처리는 어려운 실정이다.

김용범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정방·중앙·천지동)은 “해양쓰레기 처리비용을 절감하고 해양에 버려지는 괭생이모자반 수거를 철저히 해야 한다”면서 로리오라이드의 황산화 효능에 관한 활용방안을 제시하고 해상 수거처리를 주문했다.

현길호 위원장도 제주도 어선을 활용한 해상에서의 괭생이모자반 합동수거방법을 강구할 필요성을 강조했다.

임정은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대천·중문·예래동)은 “도내 바다환경지킴이 선발인원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전직 공무원이 총 13명 채용되면서 형평성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며 세부지침에 대한 개선방안을 주문했다.

양홍식 제주도 해양수산국장은 “바다환경지킴이 인력 재배치 문제, 선발기준, 계절별 배치 부분 등을 종합적으로 재검토해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업무보고에서는 제주도 어촌·어항의 신속한 개발 추진, 서귀포여객터미널 무상 사용에 따른 관리·감독 강화, 해녀인구 감소와 어촌계 소득 향상 대책 마련 등이 요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